석조경을 보면 볼수록 유사점을 찾을수 있었을 것이다.

악도군의 어조는 침중했다.

무군들을 동원한다는 것 결국 어떻게 되었던 강력한 무력을 앞세운다는 말이다.

살인을 바라기엔 그들이 치른 대가가 너무도 컸다

소중한 사람을 잃었던 전쟁

떠올리기 싫은 아픈 기억이었던 까닭이다.

Posted by 호켓요


티스토리 툴바